오늘 다큐3일에서는 김천 청암사 승가대학 72시간을 함께 한다.

이곳은 비구니의 길을 걷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 본다. 청암사 비구니

승가대학에서는 쉽게 보여주지 않는 입학식을 공개한다. 승가대학은 정식 승려가 되기 위해

4년간 수학을 하는 곳이다. 스님들도 우리와 비슷한 고민을 하던 평범한 사람들이었다.

봄을 시작하는 3월 청암사 승가대학의 봄 학기 3일을 통해서 우리 삶 속의 떠남과 만남을 함께 한다.

많은 학교들처럼 이곳 청암사 비구니 승가대학도 새학기가 시작되었다.

방학 동안 은사 스님과 지내다 돌아온 재학생들. 그리고비구니의 꿈을 안고 입학한

신입생들. 청암사 승가 대학에서는 이들을 학승이라고 부르고 있다.

승가대학에 입학을 하기위해서는 6개월 행자생활을 해야 한다. 행자생활을 거쳐 사미니계를

받으면 세속의 이름을 버리고 법명을 받게 된다. 그때부터 승가대학 입학자격이 생기는 것이다.

전국에 비구니 승가 대학은 4곳이 있다. 승가대학은 정식 승려가 되기 위해서 4년간수학을 하는 곳이다.

이들은 속세를 떠나 수행자로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학승들은 도피처로 생각하면 일주일도

못 버티는 곳이 절이가고 한다. 그들은 행복해지기 위해서 이상을 찾으려고 수행을 통해 온전한

자신을 찾기 위해 출가한 것이라고 한다.

입학한 학승들은 앞으로 3년동안 육화료에서 생활을 하게 된다. 대방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학승들이 수업을 받고 잠도 자는 공간이다. 법명을 등록하는 방부를 해야만 입성알 수 있다.

어른 스님과 재학생들이 만나는 자리 이곳은 신고식이 이어진다. 신고식에서 찬불가는

금지곡이다. 저마나 재성 강한 학승들의 노래와 춤은 육화료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불교에서는 먹는 것도 법이고 의식이다. 새벽 4시부터 일어나 아침 죽을 쑨다,

죽 하나끓이는데 1시간이나 불을 때니 정성이 엄청나게 들어간 죽이다. 남는 시간에는

계곡에서 염불 연습을 한다. 학승들은 승가대학에 입학아기 위해 절의 허드렛일을 하면서 공부를 한다.

이곳 청암사 승가대학은 창의적인 학풍으로 유명한 곳이다. 태극권 동아리를 운영하며 1년마다

승단 시험을 쳐서 태극권 유단자를 배출하고 있다. 애니메이션 제작을 통해 대중적으로 포교 활동을 한다.

 청암사는 사찰음식으로 유명한 곳이다. 건강에 관심이 많은주부들은 사찰음식 강의를 받으로 이곳에 온다.

세속을 떠나 수행자로 인생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출가는 떠남과 만남의 시작점이다.

그들에게 앞으로도 많은 떠남과 만남이 기다리고 있다. 청암사 승가대학 학승들은 떠남과

만남을 경험하고 반복하면서 스스로 수행을 하며 살아간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