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8일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세가지 이야기로 방송을 한다.

첫 번째 주제는 강남 한 복판에서 떠돌아 다니는 백구에 이야기.

두 번째 주제는 서울 종로에서 91세 나이에도 양복을 만들고 있는 할아버지.

세 번째 이야기는 청주 한 앵무새 채험관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1, 강남역 떠돌이견 백구.

한 때는 뮤지컬에 출연을 해서 배우들과 함께 공연을 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박수를 받으며 살아온 백구가 지금은 병이 들고 몸도 많이 약해져 강남일대를

떠 돌아 다닌다고 한다.

백구의 나이는 사람으로 치면 100살 가까이 되는 나이로 몸이 쇠약해져 있는

상태인데 거기에 엉덩이 아래 부위에 혹 같은 것이 보이고 있다.

목줄도 없이 강남의 밤 불빛 아래 홀로 돌아다니고 있는 백구.

백구를 위해서 희망프로젝트를 계획 중이라고 하는데 과연 백구는

앞으로 어떻게 생활을 하면서 살아 갈지 함께 방송을 통해 확인하자.

 

2, 91세 양복점 할아버지

멋지게 입은 노신사 한분이 길거리에 지나가는 많은 사람들을 눈으로 한명씩

스캔을 한다. 오늘의 주인공인 91세 김좌한 할아버지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할아버지는 스무살에 처음으로 양복을 만들기 시작을 해서 지금까지 70년 동안

양복을 만들며 살아오고 있다.

할아버지의 내공이 어느정도 인가 하면 양복을 맞추려고 하면 자를 이용해서

몸의 치수를 재야 하지만 할아버지에게는 자 따위는 필요하지 않다.

할아버지가 눈으로 한번 스캔만 하면 양복 한 벌이 만들어 진다.

할아버지보다도 아주 나이 어린 사람들은 돋보기를 써가며 양복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지만 할아버지는 맨눈으로 바늘귀에 실을 넣을 정도고 뿐만아니라

가봉실력도 한치 오차도 없이 완벽하게 만들 정도로 양복골목에 회장님으로

불리고 있다고 한다.

과연 91세 할아버지의 슈트 만드시는 실력이 어느 정도 인지 우리 모두 함께

감상을 하자

 

3. 연쇄 앵무새 죽음 사건

청주의 한 앵무새 체험관에서는 날마다 앵무새가 죽어 나간다.

이쁘고 사랑스럽게 생긴 앵무새는 이곳을 찾는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새다. 하지만 체험관에서는 끔직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많은 앵무새들이 죽어나가거나 아니면 상처를 입고 있는 앵무새들이 많다는

것이다.

혹 다른 동물이 앵무새가 있는 곳으로 들어와 사건을 저질렸는지 살펴보지만

앵무새가 있는 공간은 밀폐된 곳이기 때문에 다른 동물은 전혀 들어 올 수

없다고 한다.

과연 앵무새들을 무참이하게 죽이는 범인은 누구일까?

방송을 통해서 확인해 보자.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1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