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시맨>에는 백발에 수염이 덥수룩하게 기르고 한복을 입고 다니는 조삼열 씨를

만나 봅니다. 주인공은 어린 시절부터 피아노에 대한 열정이 대단했다고 합니다.

피아노 연주자로 자신의 이름을 알리고 싶었지만 전공에 실패하면서 피아노 학원을

운영했습니다.

이후 중국에 이민을 가서 한국어를 가르치며 20년을 보냈지만 지병이 악화되면서

3년 전 치료를 위해서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중국에서 외로움과 한국에

대한 그리움이 쌓일 때 그에게 떠오른 것이 바로 피아노였습니다.

 

 

하지만 그가 살고 있는 집에서는 소음으로 인해서 피아노를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그는 아무에게도 눈치 모지 않고 마음껏 피아노를 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을 하다 집시카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여행의 가장 큰 목적이 자연 속에서 피아노 연주를 하는 것이라 여행 장소를 찾을

때도 한적한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피아노 연주를 좋아 하는 집시맨과 함께 여행을

할 주인공은 배우 박준규 씨입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