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보도- 세븐>에서는 지난 20107월 서울 강남 경찰서 강력팀 소속이였던

이용준 형사의 죽음에 숨겨져 있는 진실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20107월 충북 영동의 한 저수지에서 실종 이틀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이용준

형사는 당시 27세의 나이였습니다. 그의 사망은 유서와 휴대폰 등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뚜렷한 타살 흔적이 없어 혼자 물에 빠져 숨진 것으로 결론이 내렸습니다.

하지만 9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 이 사건이 다시 수면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최근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비리가 드러나고 있는 것처럼 이용준 형사가 숨질

당시 강남지역 경찰과 유흥업소 사이에 검은 공생 관계가 많은 문제로 알려졌습니다.

이용준 형사도 유흥업소와 경찰의 보이지 않는 거래 속에 희생양이 되지 않았냐는

말이 돌고 있습니다.

 

 

이용준 형사는 실종 당시 역삼지구대에 들어 사건 서류를 복사해 갔습니다. 지구대는

이용준 형사가 과거 근무했던 곳으로 우리나라 최대 유흥업소 밀집 지역을 관활하는

곳입니다. 요즘 많은 문제가 되고 있는 버닝썬도 역삼지구대 관내에 있습니다.

이용준 형사는 서류를 가지고 간 다음날 출근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부산으로 갔습니다. 하지만 경부고속도로에서 혼자 사고를 내고 충북 영동의

한 병원으로 이송된 것입니다. 차량은 크게 부서졌지만 이용준 형사는 혼자 걸어다닐

정도로 큰 부상을 입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치료를 받던 이용준 형사는 스스로 링거

바늘을 뽑고 병원 밖으로 사라졌습니다. CCTV에 포착된 그의 마지막 모습입니다.

 

 

그렇게 이틀이 지난 뒤 이용준 형사는 영동군 주민들도 잘 모르는 저수지에서 숨진

채로 발견되었습니다. 이용준 형사는 병원에서 걸어서 20~30분 거리에 있는 저수지를

왜 갔던 것일까요. 제작진은 당시 저수지 인근 주민들에게 알아보았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용준 형사가 자살한 것이라고 밝혔지만 주민들은 다른 이야기를 합니다.

사건 초기 수사가 부실했던 정황들을 지적하는 주민들도 있습니다. 이용준 형사가 숨지기

전 인적 드문 이곳에 낯선 검은 차량이 들락거렸고 새벽에 비명 소리도 들렸다는 것입니다.

 

 

타살을 의심할 단서들이 있는데 경찰은 처음부터 사건을 자살로 추정한 것입니다.

이용준 형사의 아버지는 제작진에게 경찰이 뭔가 감추려는 흔적이 역력했고 자살로

몰아가는 느낌이었다며 아들의 억울함 죽음을 반드시 밝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