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한 바퀴> 29회에서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방이동을 찾아가 봅니다.

방송에서는 학창 시절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즉석떡볶이 집을 소개합니다. 학생들이

학원을 가기 전 허기진 배를 달래기 위해서 떡볶이 집으로 향합니다. 학생들이

찾은 곳은 여고생들에게 30년 가까이 사랑받고 있는 즉석떡볶이를 팔고 있는 분식집

입니다. 여학생들은 자신들이 평소 즐겨먹는 메뉴가 있다며 주문을 하고 김영철과

함께 맛있게 떡볶이를 먹으며 이야기를 합니다.

모꼬지에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 365-13 지하 1

02-424-6150

해주냉면

서울 송파구 백제고분로 78-16

02-424-7192

 

 

맛있게 먹고 난 뒤 계산을 앞두고 미묘한 긴장감이 흐릅니다. 가끔 즐겨하는 게임을

통해서 떡볶이 값을 낼 단 한명을 정하기로 한 것입니다. 여고생들과 함께 하는 추억의

게임, 과연 떡볶이 값의 주인공은 누가 될까요.

김영철은 따릉이를 타고 한적한 골목을 지납니다. 그곳에서 냉면집을 볼 수 있습니다.

1983년 리어카에서 장사를 시작해 지금까지 냉면을 팔고 있는 식당입니다. 식당의

인기 메뉴는 바로 비빔냉면입니다.

이곳 비빔냉면은 혀를 얼얼하게 만들 정도로 매운 맛을 자랑합니다. 평소 매운맛을

잘 먹던 김영철에게도 절대 쉽지 않은 매운맛을 선사합니다. 하지만 매워도 자꾸

젓가락이 가는 매운맛입니다. 리어카 장사를 시작하며 8년 동안 양념을 연구했다는

 

 

어머니의 비법입니다. 삼남매를 키우며 일하느라 제 몸 하나 보살필 겨를 없었던

어머니는 6개월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그 후 딸은 어머니의 유산인 가게를

맡게 되었습니다. 어머니의 매운 양념 비법과 손맛을 이어받은 딸이 버무린 비빔냉면.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딸의 애틋한 마음을 함께 합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