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행- 밥 친구를 찾아서] 3, 같이 먹어도 될까요?

경북 문경에서는 단풍보다 붉게 물든 오미자를 보며 가을이 왔음을 알게 됩니다.

문경에 한국의 역사와 음식이 좋아 1년 전 이곳으로 온 프랑스 청년인 엔조가

함께 합니다. 프랑스에서는 볼 수 없는 오미자를 먹어보기 위해서 문경을 찾은

엔조.

올해 첫 오미자를 수확하는 김남규 씨 가족과 엔조가 함께 수확의 기쁨을 느끼게

됩니다. 엔조는 난생처음 맛보는 오미자의 달고, 짜고, 시고, 맴고, 떫은맛은

과연 어떤 맛으로 기억에 남을까요.

 

 

오미자 농자에서 만난 약선 요리사 허만진, 박지윤 씨 부부를 따라 가봅니다.

계곡 옆에 자리잡은 부부의 황토집 정자에서 한 상을 차려 봅니다.

오미자 음식과 함께 추석 음식까지 받은 엔조. 과연 엔조는 추석 음식의

맛을 어떻게 기억하게 될까요. 엔조와 문경 여행에서 만난 그의 밥

친구들과의 맛있는 하루를 따라가 봅니다.

연락처: 010-3114-2498/ 010-4513-0303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