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숙이네집 :: 세상에 이런일이 아기 대지 8마리 품은 진돗개 복실이 통영 카페 여덟마리 아기 돼지 키우는 개 육아일기 통영

[아기 돼지 8마리 품은 복실이- 통영]

통영의 한 카페에서는 아주 특별한 일이 벌어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보는

사람들도 눈을 뗄 수 없는 광경은 바로 진돗개 한 마리가 새끼 돼지들에게

젓을 물리고 있는 것입니다. 한 마리도 아니고 무려 여덟 마리 아기 돼지를 돌보는

진돗개 복실이가 오늘의 주인공입니다.

두 달여 전 여덟 마리의 새끼를 낳아 건강하게 키워내고 또다시 아기 돼지 육아가

시작된 복실이는 익숙하다는 듯 보채는 아기 돼지들에게 아낌 없이 젖을 물리고

있습니다.

 

 

타고난 먹성을 자랑하는 아기 돼지들을 자기 새끼처럼 구석구석 핥아주는

진귀한 광경도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배설물이 보이면 흔적까지 깨끗하게 없애주기

까지 하고 있습니다. 아기 돼지들도 이런 복실이를 엄마처럼 졸졸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과연 언제부터 이런 관계가 된 것일까요, 5일 전 태어났다는 아기 돼지들은 엄마

돼지가 새끼를 낳자마자 과다 출혈로 죽게 되었습니다. 태어난 새끼 돼지들의 생사가

걸린 상황에서 주인아저씨는 젖이 나오는 복실이를 찾았고 복실이는 돼지들에게

젖을 물렸다고 합니다. 아기 돼지 8마리와 복실이의 육아일기를 함께 합니다.

Posted by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