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도 너무 달라- 마늘 치킨 vs 파네 치킨]

극과 극의 입맛을 가지고 있는 두 사람, 과연 오늘저녁에서는 오늘저녁 어떤 메뉴를

소개할지 궁금합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친구 같은 모녀인 최승연 씨와 딸 정경미 씨

입니다. 모녀가 모두 좋아 하는 음식은 바로 치킨입니다. 하지만 치킨의 종류가 너무

많아 치킨 한 마리를 두고 입맛이 갈렸습니다. 엄마는 40년 전통의 치킨 맛집을

좋아합니다, 그곳은 반포에 있는 <반포치킨>입니다.

반포치킨

서울 서초구 신반포로 38

02-599-2825

꼭그닭 셀프텝 하우스

서울 송파구 오금로 1114

02-417-7772

 

 

이곳에 마늘 치킨은 생닭에 국내산 의성 마늘로 만든 마늘 소금을 넣어 만들고 있는

곳으로 하루에 두 번 전기오븐에 구워 낸 뒤 바삭하게 한 번 더 튀겨내고 생마늘을

숙성시켜 만든 마늘 소스를 발라주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마늘치킨이 완성

됩니다.

이곳에서는 마늘 치킨에 골뱅이무침을 함께 주문해서 먹으면 치킨의 약간 느끼한

맛을 골뱅이의 새콤달콤함이 잡아줘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합니다.

딸이 좋아 하는 곳은 송파구에 있는 <꼭그닥 셀프텝 하우스>입니다. 이곳은 포토존과

조명으로 요즘 젊은 사람들이 좋아 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이곳에

인기 메뉴는 바로 치즈가 듬뿍 들어간 파네 치킨입니다. 찹쌀가루를 입혀 튀겨낸

 

 

티킨에 로제 소스를 묻힌 뒤 모짜렐라 치즈를 넣어 오븐에 구운 빵을 올리면 파네

치킨이 완성됩니다. 그리고 뒷마무리를 매콤한 닭발로 하면 끝내줍니다.

닭발에 깔려 나오는 파채와 함께 치킨을 싸 먹으면 풍미와 식감이 깊게 느껴집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육전 냉면과 명태 회냉면]

육전 냉면은 진주에서 유래 된 냉면입니다. 시원한 냉면 육수와 뜨거운 육전이 만나

최고의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가마솥에 끓여 내는 육수부터 몸에 좋은 다양한 가루를

넣어 만든 면 생산 과정까지 오늘 극한 직업에서 공개합니다.

속초에 유명한 냉면은 바로 명태 회냉면입니다. 꽁꽁 언 명태를 손질하고 양념해서

속초 대표 음식으로 자리 잡은 명태 회 냉면을 함께 알아봅니다.

교동면옥

경북 구미시 금오대로 421

054-461-7300

 

 

경북 구미, 이곳에서는 조금 특별한 냉면을 먹을 수 있습니다. 평균 1000그릇 이상

팔리고 있는 냉면으로 육수는 가마솥 3개를 이용해 하루 1500리터를 끓여 내고 있습니다.

육전을 냉면 위에 올리면 육전에서 나온 기름이 냉면 맛을 해치기 때문에 주문이 들어오면

즉시 구워내고 있습니다. 평균 6톤 이상 밀가루를 사용해 냉면용 숙면을 만들어야 하기에

새벽부터 바쁘게 움직여야 합니다.

밀가루와 함께 메밀가루, 시금치 가루, 고구마 전분 등이 들어가 면을 제호 후, 10

냉동 숙성을 하면 탱글탱글한 냉면용 면발이 만들어집니다.

속초의 한 냉면집에는 6.25 전쟁 때 피난민들의 자취가 남아 있습니다. 명태 회냉면은

고구마 전분을 사용해 면을 반죽하고 삶아내는데 쫄깃쫄깃하게 삶아내기 위해서 빨리

삶아 내고 빨리 식히는지가 가장 중요합니다. 명태 회냉면의 핵심인 명태 회무침을

 

 

만드는 공장은 하루 300kg이 명태를 손질해 양념을 합니다. 명태 한 마리 한 마리 손질

하고 양념을 해야 하기 때문에 신선도도 상당히 중요합니다. 양념한 명태는 최소 3일 이상

숙성을 히야 명태 회무침이 완성됩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국수와 냉면]

날이 더워지면서, 점점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음식이 바로 국수와 냉면입니다.

국수와 냉면은 여름을 대표하는 음식인데 오늘 극한직업에서는 시간과 정성을 들여

손님들에게 맛있는 국수와 냉면을 선사하는 사람들을 만나 봅니다. 각 지역별로 특색을

살려 만들어 내고 있는 면 요리들이 많습니다.

경기도에는 다른 지역보다 초계국수 맛집들이 많습니다. 초계국수는 식초의 초와 겨자의

평안도 사투리인 계를 써서 식초와 겨자로 맛을 낸다는 뜻이 있고 닭가슴살을 직접 삶아

함께 만들어 내면 여름철 최고의 보양식이 됩니다.

송철옛날국수공장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천서로 137-5

063-284-1908

해운대 가야밀면

부산 해운대구 좌동순환로 27

051-747-9404

 

 

푸드부뜨막-밀면 육수

부산 기장군 정관읍 정관459

051-723-5411

남양주에 있는 초계 국수 가공 공장에서는 하루 평균 6000마리의 닭을 요리하고 있습니다.

닭가슴살을 초계국수의 고명으로 올리기 위해서는 잘게 찢어야 합니다. 이런 작업은 모두

수작업으로 이루어집니다. 닭가슴살을 결대로 찢어야 하고 속에 있는 핏줄도 모두 제거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고된 작업과정입니다.

 

 

면은 소면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전주의 한 국수 공장, 예전에는 상당히 많은 국수집이

있엇지만 이제는 한 곳만 남았습니다. 이곳에서 하루 1톤 이상의 면을 생산하기 위해서

20kg 밀가루 50포대 이상 사용하는데 날씨와 습도에 따라 그날그날 반죽의 염도가 달라

집니다. 이곳에서는 공장에서 대량으로 면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12시간 이상 건조하고

건조 된 면을 큰 칼을 이용해 경력 40년 이상의 베테랑이 국수를 자릅니다힘이 닿는 데까지

 국수를 만들고 싶다는 작업자들을 만나 봅니다.

부산하면 바로 밀면이 생각날 정도로 부산의 명물 중에 한가지입니다. 부산에 있는 한식당은

하루에 평균 400kg나 되는 밀가루를 사용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습니다.

매장에서 직접 면을 뽑아 사용하기 때문에 더욱 쫄깃쫄깃하고 탱글탱글한 밀면을 먹을 수

있습니다.

 

 

육수는 시골과 양지, 닭 뼈 등을 넣고 36시간 푹 끓인 뒤 밀면 고염으로 사용하는 양지를

건져 내고 다시 한약재를 넣고 24시간 더 고아냅니다. 그리고 이렇게 만들어진 육수는

1년 이상 숙성을 해야 손님들에게 제공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한국기행- 맛의 방주] 3, 앉은뱅이밀과 팥장, 그 추억의 맛

여름이 되면 진주의 넓은 밭에는 노랗게 익어가는 곡식이 있습니다. 우리에근 조금

생소한 작물인 앉은뱅이밀입니다. 이곳에 100년 전통에 3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백관실 씨 정미소에서는 오늘도 앉은뱅이밀을 제분하기 위해서 바쁘게 일을 합니다.

백관실 씨는 평생 동안 앉은뱅이밀 만을 고집하며 사라져가는 맛을 지켜왔는데

앉은뱅이밀로 만든 국수의 맛은 수입산 밀가루로 절대 맛볼 수 없는 맛을 볼 수

있습니다.

앉은뱅이밀- 금곡정미소

경남 진주시 금곡면 월아산로 73-9

055-756-1156

팥장- 홍주발효식품

충남 홍성군 금마면 충서로 1923번길 20

010-3072-1275

 

 

한때는 밥상에서 절대 빠지지 않았던 토종밀인 앉은뱅이밀이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자부심 하나로 지금까지 앉은뱅이밀을 재배하고 있는 주인공

백관실 씨를 만나 봅니다.

충남 홍성에는 작고 동그란 메주들이 주렁주렁 달린 집을 볼 수 있습니다. 이곳은

이경자 씨 집으로 이곳에는 특이하게 팥으로 메주를 쑤고 있는 곳입니다. 정말

팥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곧이 믿는다가 이곳에서는 통하는 말입니다.

색경, 임원십육지, 조선 요리 제법 등 옛 문헌에도 팥장의 기록이 남아 있는 우리

전통 장입니다.

 

 

이경자 씨는 어릴적 할머니가 만들어주셨던 팥장의 맛을 잊지 못해 팥장을 복워해

전 세계적인 프로젝트 맛의 방주에 등재 시켰습니다. 팥장은 일반 된장보다 맛이

순해 채소와 곁들여 먹어도 좋은데 방송에서 이경자 씨가 만들어 낸 건강한 밥상을

만나 봅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딸이 태어난 날, 사라진 남편]

기다리고 기다리던 딸이 태어난 날, 갑자기 남편이 사라졌습니다. 남편은 급한 일을

처리하고 오겠다며 나섰고 금방 돌아올 것이라던 모습을 본 것은 아이가 태어났던

날이 마지막이었습니다. 남편은 아내가 출산 할 때, 바로 옆에서 계속 손을 잡아주고

같이 울고 아기가 태어났을 때 엄청 기뻐했다고 합니다.

다정다감한 성격에 슈퍼카를 끌고 다닌 재력가였고 세상에 둘도 없는 완벽한 남자였던

것입니다. 과연 그런 남편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요. 회사 일로 유리 씨에게 급하게

돈을 요구했던 남편은 모든 것을 다 갚아주겠다고 했지만 남편이 사라지고 아직까지도

유리 씨는 빛 독촉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행방불명 된 남편을 찾던 중 이상한 소문을

들었습니다.

 

 

제작진은 남편이 살던 주소지로 찾아가 보았습니다. 그곳에는 다른 여자가 살다

떠났었다고 합니다. 남편에게는 유리 씨 말고도 다른 여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이

됩니다. 심지어 남자는 사기 전과까지 있었던 사기꾼이었습니다. 과연 남편의 정체는

누구일까요. 왜 유리 시에게 접근했던 것인지 그리고 출산 날 갑자기 사라져 버린

것일까요. 방송에서는 남편의 진짜 정체를 추적해 봅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