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구이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서해안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하는 곳은 동해안 강릉에서 조개구이를 무한리필로 먹을 수 있는 곳을 소개합니다.

사실 동해안은 서해보다 조개 종류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서해 못지 않게

싱싱한 조개를 먹을 수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조개찜, 조개탕 맛집은 1

15000원으로 먹을 수 있는 <강릉염전조개구이>라는 곳입니다.

[초저가의 비밀]

15000원 조개찜+조개탕+조개라면 무제한

- 강릉염전조개구이

강원도 강릉시 성덕포남로 153번길 24

010-5233-0790

★3인 이상 주문 할 경우 15000원에 제공되고 2인 주문은 16500원에

제공을 하고 있습니다.

 

 

4900원 장어탕- 힘쎈대머리고창풍천장어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72-1

02-586-5292

★4900원 장어탕은 점심특선으로 11~16시까지 판매하고 있습니다.

 

 

조개찜에는 키조개, 가리비, 새우, 백합 등이 푸짐하게 들어가 있어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무한리필로 제공되는 것이라고 조금 질이 떨어질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곳에서는 싱싱한 조개류를 마음껏 끝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서초동에 있는 <힘쎈대머리고창풍천장어>집이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두툼한 장어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데 오늘 소개하는 메뉴는 점심 특선으로 판매를 하고 있는

장어탕입니다. 물론 저녁시간에 장어를 먹어도 좋지만 가격이 너무 부담스럽거나

시간이 없어 몸보신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분들이라면 점심 시간에 장어탕으로

몸보신을 해도 좋을 듯합니다.

 

 

더군다나 장어탕을 4900원에 판매를 하고 있어 가격 대비 최고의 보양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저렴하게 판매를 하고 있는 장어탕이지만 이곳에서는

장어탕을 만들기 위해 무려 10 시간 이상 푹 고아서 장어탕을 만들어 손님들에게

제공을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결 맛vs - 쌈싸먹는 김치찌개

vs 비빔 짬뽕]

국도에서 맛볼 수 있는 맛집을 소개합니다. 철원에서 남해로 이어지는 3번 국도에

있는 곳으로 이곳은 지나가던 차도 저절로 멈추게 하는 메뉴가 있습니다. 바로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좋아 하는 김치찌개 맛집입니다. 이곳 김치찌개는

묵은지를 사용하지 않고 깊고 감칠맛 나는 육수 맛으로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쌈싸먹는 김치찌개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 수양리 467-1

031-769-3314

 

 

제일반점

경북 울진군 죽변면 죽변리 36-7

054-782-3466

 

 

이곳 김치찌개는 우리가 알고 있는 김치찌개와 다른 특별함이 있습니다. 찌개 속

통으로 들어가 있는 국내산 돼지고기와 무한리필로 먹을 수 있는 10가지의 다양한

쌈으로 김치지개를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육수가 깊게 밴 쫄깃쫄깃한 돼지고기를

두툼하게 절라 신선한 쌈과 함께 싸먹는 김치찌개입니다.

그 뒤로 찾아가 곳은 고성에서 부산까지 동해 바다를 볼 수 있는 7번 국도입니다.

7번 국도 위에서는 울진의 명물인 비빔 짬뽕을 먹을 수 있습니다. 비빔 짬뽕을

먹기 위해서 일부러 국도를 타고 오는 손님들이 있을 정도로 그 맛이 훌륭합니다.

이곳은 음식을 주문하는 것부터 계산하는 것까지 모두 셀프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비빔 짬뽕은 기름에 볶았지만 느끼하지 않고 오히려

담백하면서 매콤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비빔 짬뽕의 비결은 양파 기름에 있습니다.

양파 껍질을 볶아낸 기름을 사용하기 때문에 담백함과 깊은 향이 나고 육수 없이

채소에서 배어 나오는 국물로만 볶기 때문에 국물 없는 비빔 짬뽕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슬기로운 외식생활- 5500원 생선구이 백반

& 6000원 무한리필 백반]

포항의 한 시장 골목에는 30년 전통을 자랑하고 있는 생선구이 백반집이

있습니다. 이곳은 <대화식당>이라는 곳으로 이곳에서는 5500원에 생선구이 정식을

먹을 수 있는 착한식당입니다. 이곳은 상당히 작은 식당입니다. 테이블이 몇 개

되지 않은 곳이지만 손님들이 즐겨 찾는 이유는 이곳에 생선구이 정식의 맛과

착한 가격 때문입니다.

고등어구이 백반- 대화식당

경북 포항시 북구 죽도시장 74-9

054-241-5955

 

 

곤드레나물밥 정식- 부영식당

서울 동대문구 흥릉로 318

02-968-9979

 

 

생선구이와 함께 8가지 반찬과 손님들이 식성에 따라 보리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생선구이는 바닷물에 염지를 해서 더욱 고소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매일 시장에서 신선한 채소를 공수해 만들고 있는 나물 반찬과 구수한 된장찌개는

이곳을 찾는 손님들에게 집밥을 먹는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해주고 있습니다.

서울 동대문에 있는 <부영식당>에서는 시장을 오가는 사람들이나 근처 등산객들이

자주 찾고 있는 맛집입니다. 이곳은 곤드레나물밥과 청국장, 김치찌개, 보쌈,

제철 나물 반찬 등 사장님의 손맛으로 만들어 낸 넉넉한 시골 냄새나는 곤드레나물

정식을 6000원에 먹을 수 있습니다. 더 좋은 것은 6천원이면 무한리필로 먹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곤드레 나물을 제일 밑에 깔고 밥을 안치는 것은 이곳만의 노하우입니다. 아침,

저녁으로 특급 비법용 양념을 넣은 보쌈용 겉절이를 담그고 있습니다. 연세 많은

주인장 부부는 욕심 없이 손님들에게 건강한 식사를 대접하고 싶어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모세혈관이 전신의 건강을 좌우한다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합니다. 모세혈관은 머리카락 굴기 1/10 두깨로 우리 전신의 건강에 매우 중요합니다.

새털처럼 가느다란 혈관이라는 뜻의 모세혈관은 얇은 굵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 중요성을 잘 알지 못고 있습니다.

모세혈관은 전체 혈관의 약 90%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우리 몸 구석구석

뻗어 산소와 영양분을 운반하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모세혈관에 문제가 생길 경우 혈액순환의 문제는 물론이고 협심증부터 실명, 소화장애,

생식기 문제까지 전신의 건강을 좌우 합니다. 방송에서는 모세혈관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소개합니다.

 

 

흉부혈관외과 서동주 전문의와 함께 모세혈관의 모든 것을 알아 봅니다.

몸신으로 출연하는 심장재활물리치료사 윤정호 몸신은 숨차고 땀을 뻘뻘 흘리는

운동이 아니라 앉은 자리에서 10km의 모세혈관을 순환 시킬 수 있는 방법을

공개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으로 위자 하나만 있으면

가능합니다. 8분 만에 전신의 모세혈관을 막힘없이 순환시킬 수 있는

일공팔 순환운동을 공개합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황 버섯 모자의 내 마음 알아?]

<사노라면>에서는 계속해서 일을 벌이는 아들과 그런 아들을 뒷바라지 하고 있는

어머니의 사연을 함께 합니다. 전문옥 씨 부부는 경남 산청에서 18년째 상황버섯

농사를 하고 있습니다. 부부 곁에는 10년 전 부모님의 가업을 잇겠다며 농장에

합류한 아들과 함께 일을 하고 있습니다. 아들 태욱 씨는 농장의 대표로 기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도전을 하고 있습니다. 친환경 버섯 농사에 쇼핑몰운영까지 하며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지리산새희망상황버섯

경남 산청군 생비량면 도전리 710

010-3559-7434/ 010-4926-8756

 

 

사업을 한다며 바쁘게 보내고 있는 아들 태욱 씨 때문에 농장 일을 두배로 해야

하는 엄마 문옥 씨는 여기저기 안 아픈 곳이 없습니다.

몸이 힘들다 보니 음식에 깨 대신 찰 보리를 뿌리거나 백숙을 바비큐로 만드는

실수도 하고 있습니다.

 

 

어느 날, 하우스를 들러보던 태욱 씨는 깜짝 놀라고 맙니다. 기를 닫지 않아

버섯이 빨갛게 변해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들은 어머니가 전날 실수로 닫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어머니에게 모진 말을 하고 맙니다.

아들의 타박이 서운한 문옥 씨는 더 이상 일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자리를 뜨고

맙니다. 나날이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모자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요.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