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쌈장]

재료- 겉보리 2, 250ml, rks 소고기 200g, 간장 2 큰 술, 다진 마늘 2 큰 술,

청주 2 큰 술, 설탕 1 큰 술, 후춧가루 두 꼬집, 현미유 2 큰 술, 참기름 1 큰 술,

다진 양파 1, 다진 마늘 4 큰 술, 양념한 소고기 200g, 보리밥 3, 다시마 물 1컵 반,

된장 1컵 반, 고추장 2/3, 설탕 2 큰 술, 다진 청양고추 4, 다진 홍고추 2, 참기름

2 큰 술, 통깨 4 큰 술

만드는 법

1, 1시간 불린 겉보리 2, 250ml를 넣고 잡곡 취사 버튼을 눌러 보리밥을 짓는다.

2, 간 소고기 200g에 간장 2 큰 술, 다진 마늘 2 큰 술,청주 2 큰 술, 설탕 1 큰 술,

후춧가루 두 꼬집,을 넣거 양념한다.

 

 

3, 현미유 2 큰 술, 참기름 1 큰 술, 다진 양파 1, 다진 마늘 4 큰 술, 양념한 소고기 200g,

보리밥 3컵을 순서대로 넣어 센 불에 재료를 볶는다.

4, 중불로 줄여 다시마 물 1컵 반, 된장 1컵 반, 고추장 2/3, 설탕 2 큰 술, 다진 청양고추

 4, 다진 홍고추 2개를 넣고 되직할 때까지 저어준다.

5, 참기름 2 큰 술, 통깨 4 큰 술을 넣어 완성한다.

 

[잔멸치볶음고추장]

재료- 잔멸치 50g, 불려서 다진 표고버섯 4, 간장 1 큰 술, 설탕 1작은술, 참기름 1 작은

, 현미유 1 큰 술, 참기름 2 큰 술, 다진 양파 1, 다진 마늘 4 큰 술, 양념한 표버섯

4, 볶은 잔멸치 50g, 청주 50ml, 표고다시마 물 1컵 반, 고추장 3, 4 큰 술, 다진

풋고추 3, 1 큰 술, 설탕 1 큰 술, 참기름 2 큰 술, 통깨 3 큰 술

만드는 법

1, 잔멸치 50g을 중불에 1분간 볶는다.

2, 불려서 다진 표고버섯 4, 간장 1 큰 술, 설탕 1작은술, 참기름 1 작은 술을 넣어

양념한다.

 

 

3, 현미유 1 큰 술, 참기름 2 큰 술, 다진 양파 1, 다진 마늘 4 큰 술, 양념한 표버섯

4, 볶은 잔멸치 50g, 청주 50ml 넣어 볶는다.

4, 표고다시마 물 1컵 반을 가감해가며 넣는다.

5, 고추장 3, 4 큰 술, 다진 풋고추 3, 1 큰 술, 설탕 1 큰 술, 참기름 2 큰 술,

통깨 3  술을 넣어 완성한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고구마순무침]

재료- 고구마순 800g, 소금 2 큰 술, 고운 고춧가루 4 큰 술, 굵은 고춧가루 2 큰 술,

양파 100, 당근 100g, 다진 마늘 4 큰 술, 조청 4 큰 술, 깨소금 4 큰 술, 새우젓

국물 4 큰 술, 참기름 2 큰 술, 맛술 3 큰 술, 설탕 1 큰 술, 소금 반 큰 술

만드는 법

1, 껍질 멋긴 고구마순 800g은 끓는 물에 소금 2 큰 술을 넣고 1분간 데친 후 찬물에

헹궈 물기를 저거하고 6~7cm 길이로 썬다.

2, 손질한 고구마순에 고운 고춧가루 4 큰 술, 굵은 고춧가루 2 큰 술을 넣고 무친 후

채 썬 양파 100g, 당근 100g을 넣는다.

 

 

3, 다진 마늘 4 큰 술, 조청 4 큰 술, 참기름 2 큰 술, 깨소금 4 큰 술, 새우젓 국물

4 큰 술, 맛술 3 큰 술, 설탕 1 큰 술, 소금 반 큰 술을 넣고 무친다.

[고구마순볶음]

재료- 고구마순 800g, 들기름 4 큰 술, 당근 150g, 양파 200g, 다진 마늘 3 큰 술

맛술 3 큰 술, 멸치액젓 4 큰 술, 후춧가루 2 꼬집, 2, 거피낸 생들깻가루 9 큰 술,

청양고추 3

만드는 법

1,달구지 않은 마른 팬에 손질한 고구마순 800g과 들기름 4 큰 술을 넣고 무친다.

2, 센 불에 살짝 볶다가 열기가 올라오면 채 썬 당근 150g, 채 썬 양파 200g을 넣고

볶는다.

 

 

3, 다진 마늘 3 큰 술, 멸치액젓 4 큰 술, 맛술 3 큰 술, 후춧가루 2 꼬집, 2,

커피 낸 생들깻가루 9 큰 술을 넣고 볶는다.

4, 걸쭉해지면 불을 끄고 반으로 갈라 송송 썬 청양고추 3개를 넣는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찌개 만능 찌개장]

재료- 차돌박이 400g, 간장 6 큰 술, 다진 마늘 6 큰 술, 생강즙 1 큰 술, 고추기름

반 컵, 꽃소금 4 큰 술, 후춧가루 반 큰 술, 고운 고춧가루 2, 참기름 2 큰 술

만드는 법

1, 차돌박이 400g을 잘게 썰어 기름이 충분히 나올 때까지 센 불에 노릇하게 굽는다.

2, 간장 6 큰 술을 팬 가장자리에 둘러 불향을 낸 후 다진 마늘 6 큰 술, 생강즙 1 큰 술,

고추기름 반 컵을 넣고 섞는다.

 

 

3, 불을 끈 후 꽃소금 4 큰 술, 후춧가루 반 큰 술, 고운 고춧가루 2, 참기름 2 큰 술을

넣고 섞는다.

4, 식힌 후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보관 한다.

[5분 완성 순두부찌개]

재료- 순두부 1봉지, 양파 반 개, 애호박 반 개, 멸치 육수 1컵 반, 만능 찌개장 3 큰 술,

새우젓 반 큰 술, 달걀 1, 대파 흰줄기 1, 청양고추 2, 홍고추 1

만드는 법

1, 뚝배기에 순두부 1봉지를 5등분을 해서 넣고 손질한 양파 반 개, 애호박 반 개와 멸치

육수 1컵 반을 넣고 센불로 끓인다.

 

 

2, 채소가 익으면 만능 찌개장 3 큰 술을 넣고 너머지 간은 새우젓 반 큰 술로 맞춘다.

3, 달걀 1, 송송 썬 대파 흰 줄기 1, 청양고추 2, 홍고추 1개를 넣는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장성 올무견 검둥이]

발에 올무가 걸린채 다니고 있는 유기견 검둥이가 있습니다. 먹이를 챙겨주면 어디론가

물고 사라지고 있는 녀석, 과연 검둥이는 어디로 사라지는 것일까요. 전남 장성의 한

마트에는 매일 찾아와 밥을 내놓으라고 벨을 울리는 손님이 있습니다. 그 손님의 정체는

바로 개 검둥이입니다. 발에 올무가 걸린 채 나타난 녀석이 불상해 1년째 밥을 주고

있지만 곁을 주지 않아 밥 주는 것 이외엔 아무것도 해줄 수가 없다고 합니다.

이상한 것은 먹이를 주면 바로 물고 사라지는 것입니다. 아픈 다리를 끌고 목적을 가진

채 수차례 마트를 찾아오는 의문의 유기견. 과연 녀석은 먹이를 물고 어디로 가는

것일까요.

[머리에 못 박힌 고양이]

머리에 대못이 박힌 상태로 동네를 다니는 고양이가 있습니다. 과연 고양이에게 무슨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전북 군산의 한 주택가를 돌아다니고 있는 고양이를 구고하기 위해서

보호단체까지 나섰지만 경계가 심한 탓에 한 달 가까이 구조를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입니다. 제작진과 보호단체가 합세해 고양이를 포획했습니다. 녀석의 상처는 생각보다

더욱 심각했습니다. 녀석의 머리에 박힌 쇠붙이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수상한 까치]

경기도 한 골목에 유명 스타가 있습니다. 바로 까치 길조입니다. 사람이 부르는 소리에

놀라기는커녕 태연하게 응대까지 합니다. 녀석의 집은 나무 위가 아니라 수선집입니다.

한창 일을 하는 사장님 옆에서 꼭 달아 붙어 일을 방해 하다못해 심심할 때눈 나가서 주위

가게들에 들러 밥을 얻어먹고 돌아옵니다. 수선집에 살고 있는 수상한 까치 길조를 만나

봅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20111, 지금까지 아무도 모르고 있었던 한 남자의 죽음이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한 여성이 술자리에서 지인에게 과거 살인사건에 가담했다는 말을 들었고 그 내용을

경찰에 신고를 한 것입니다.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몇 달 뒤에 세 명의 피의자가 긴급

체포되었습니다. 체포 후 자신들의 범행을 자백한 피의자들. 이들의 자백으로 2004

갑자기 사라진 한 남자의 죽음에 관한 것입니다.

체포된 피의자는 당시 내연 관계에 있던 임사장과 박사장 그리고 이들의 수행비서인

현과장이었습니다. 피해자는 2004년 당시 22살로 세 사람과 동업을 했습니다. 체포된

피의자들은 피해자가 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했다며 사무실로 찾아와 행패와 협박을

했다고 주장합니다.

 

 

경찰에 의하면 피해자의 행패에 두려움을 느낀 피의자들이 그에게 수면제를 탄 커피를

먹이고 잠들게 한 뒤 목 졸라 살해했고 시체를 전남 해남군에 있는 야산에 암매장을

했다고 합니다.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지 못하도록 열 손가락 지문을 모두 절단하고

시신을 삽으로 내리쳐 신체를 훼손해 그 위에 염산까지 뿌리는 등 잔혹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합니다.

피의자들이 암매장 했다는 장소에서 3개월 동안 6차례 걸쳐 대대적인 작업을 했지만

시신을 찾지 못했습니다. 피의자들은 범행에 가담한 사실은 모두 인정하고 있지만

목을 조른 사람이 서로 자신이 아니라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한과장이 잠든 피해자의 목을 졸랐고 본인은 피해자의 다리를 잡고 있었다는 박사장.

 

 

그리고 박사장이 피해자의 목을 졸았고 자신은 너무 놀라 멍하니 보고만 있었다고

주장하는 한과장, 그리고 본인은 살해 현장에 없었고 사신 유기에만 가담했다는 임사장.

과연 이들 세 사람 중에 누구의 말이 진실인 것일까요.

조사가 진행 중이던 20113월 박사장과 대질조사 후 다음날 출석하기로 했던 한과장이

도주를 했습니다. 도주 당시 주변 사람들에게 억울하다, 잡히면 죽어버리겠다는 말으

남겼다는 한 과장. 그는 8년이 지난 지금까지 행방을 알 수 없습니다.

세 명의 피의자 중 박사장만 유일하게 징역형을 선고받으면서 사건은 종결되었습니다.

세 사람의 비밀을 추적하던 제작진은 수감 중에 있는 박사장을 만나 보았습니다.

 

 

오랜 설득 끝에 입을 연 그는 사마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도주한 피의자 한과장, 얼굴과 목소리까지 바꾸며 살아가는 여자 임사장. 이들이 숨긴

비밀은 과연 무엇일까요. 방송에서는 시신 없는 살인사건인 해남 암수 살인사건에

대해 다시 한 번 알아보고 피의자들을 추적해 진실을 밝혀봅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37회에서는 충남 예산을 찾아 봅니다. 방송에는 예당호 출렁다리를

함께 찾아가 봅니다. 또한 예산의 명소인 수덕사와 추사고택, 예당저수지, 황새공원, 화암사,

예산 슬로시티, 우물터, 신암막걸리 등 예산의 역사와 전통이 그대로 살아 숨쉬고 있는

곳들을 소개합니다.

한일식당-소머리국밥

충남 예산군 삽교읍 두리 260

041-338-2654

신암양조장- 100년 양조장

충남 예산군 신암면 종경길 45

041-332-9009

 

 

 

그중 곱창집들이 많이 들어서 있는 골목으로 들어갑니다. 이곳은 옛날 우시장이 크게 있던

곳이라고 합니다. 골목을 들어가다 커다란 가마솥에서 펄펄 끓고 있는 가게를 봅니다.

가게 안에는 어머니와 두 딸이 소머릿고기를 손질하고 있습니다. 40대인 큰딸이 다섯 살인

해 남편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고 시어머니가 두 딸과 며느리를 위해서 식당을 마련해

줬다고 합니다. 이곳에서 김영철은 빨간 소머리국밥의 맛을 보고 그 비법을 알아 봅니다.

소머리국밥 집은 <한일식당>이라는 곳입니다. 이곳은 3대 70년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예산에 있는 대표 맛집이기도 합니다.

 

 

한일식당은 장사 하는 날이 따로 정해져 있습니다. 그래서 잘알고 방문을 해야 이곳에

소머리국밥을 먹을 수 있습니다. 영업하는 날은 장전날과 장날만 영업을 합니다.

그리고 주말은 계속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영업하는 날짜는 1,2,6,7,11,12,16,17,21,22,

26,27일 이렇게 영업을 하고 있으니 날짜를 잘 알고 방문을 해야 합니다. 

또한 예산에 100년 된 양조장을 찾아가 봅니다. 아직 이곳에는 우물에서 물을 길어

사용하고 있고 이곳에 홀로 암아 막걸릴 빚 있는 주인장은 50넌 전에 이 양조장의

 

 

막걸리 배달부로 일을 시작해서 이곳에 주인이 되었습니다. 모든 것이 자동화가 되어

있는 방식을 사용하지 않고 50년 전 자신이 청년시절 배웠던 방식 그대로를 고집해

지금까지 술을 빚고 있고 자전거로 배다을 해주고 있는 양조장을 소개 합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노량진 수산시장에는 상당히 많은 횟집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노량해전>

이라는 곳을 소개합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회를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수산시장이라 싱싱한 회는 기본에 맛과 양까지 만족하면서 먹을 수 있습니다.

활어회 뿐만 아니라 오늘 소개하는 물회도 여름철 이곳에 인기 메뉴입니다. 이곳

물회는 보양식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몸에 좋은 해산물이 가득하게 들어갑니다.

보양 물회가 손님들에게 제공되는 것을 보면 정말 푸짐한 양에 다양한 해산물까지

우선 비주얼에 놀라게 됩니다.

[우리 동네 반찬 가게]

소소한 밥,

인천 서구 청라 커낼로 288번 길 16

032-566-9110

 

 

[맛스타그램- 보양 물회]

노량해전 노량진횟집

서울 동작구 만양로 16

070-4300-5551

 

 

[인생 분식- 샐러드빵]

해나루 도너츠

충남 당진시 읍내동 701-3

010-2066-2555

보양 물회에는 개불, 해삼, 문어, 낙지, 멍게 등 다양한 해산물들이 들어가 있어

여름철 보양식으로 손색이 없을 정도입니다. 해산물을 어느 정도 먹고 난 뒤에는

소면을 넣어 먹거나 공깃밥을 넣어서 먹어도 좋습니다. 이곳은 매일 인천

연안부두에서 경매로 해산물을 공수해서 사용하고 있어 언제 방문하더라도 신선한

해산물을 먹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관찰카메라24> 100회에서는 대한민국 땅인 독도에서 함께 합니다. 독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 경제와 안보의 중심이 되고 있습니다.

일본과 경제적으로 적대적인 관계에서 오늘 방송은 더욱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방송에서는 독도를 관찰하고 자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울릉도의 모습도 함께

합니다.

울릉도에서는 55년 만에 완전히 개통된 울릉도의 해안도로를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내수전부터 섬목까지 약 4.75km 동쪽 구간이 연결되지 않아 관광객들이나 주민들은

상당히 불편하게 다녀야 했습니다.

 

 

그런데 올해 3월 말 나머지 구간이 개통되면서 울릉도를 육로 관광이 가능해졌습니다.

방송에서는 울릉도를 관광할 수 있는 육로 관광과 해상 관광 2가지 방법을 소개합니다.

스쿠버다이버들의 성지인 울릉도, 시야가 20m나 확보 될 정도로 맑은 바다속을

들어가 봅니다. 그리고 울릉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을 소개합니다.

울릉도, 독도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바로 독도새우입니다. 일반 새우와

달리 수심이 깊은 곳에 살고 있어 살이 탱탱하고 달달하기로 그 맛이 최고입니다.

 

 

물 밖에 나오면 금방 죽기 때문에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울릉도에서

나는 오징어로 만든 호떡과 울릉도 호박 조청으로 만든 씨앗호떡까지 소개합니다.

특집 대한민국 동쪽 끝, 독도에 가다에서 대한민국 독도의 아름다운 모습을 함께

합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6시 내고향 816일 방송정보]

<황칠백숙- 제주 서귀포>

황칠백숙 문의- 모시모루식당

제주 서귀포시 산록남로 2704-12

064-732-9339

<볼음도 민박- 인천>

농어백숙, 밴댕이회, 민박 문의- 섬마을민박

인천 강화군 서도면 볼음도길 187

032-932-6507

 

 

<떡방앗간, 국수- 광주>

떡방앗간 문의- 서울떡방앗간

광주 광산구 송정로 8번길 40

062-944-0538

국수문의- 서울장수국수

광주 광산구 송정로 8번길 41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이 출연을 합니다. 방송을 통해서

함익병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함익병은 1990년대 국내 최초 피부과

스케일링을 창안해 피부미용계의 선구자로 명성을 떨치며 방송에서도 자주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함익병은 경남 진해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습니다. 진해남중학교 재학시절 가난했던

본인을 차별 없이 대해주신 중3때 담임 송진학 선생님을 찾아 나서게 됩니다. 올해

82세인 함익병의 어머니도 마찬가지로 아들이 엇나가지 않게 잡아준 선생님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새벽기차를 타고 서울에서 경남 진해까지 함께 선생님을 찾아

봅니다.

 

 

함익병은 1977년 중학교를 졸업하고 한 번도 송진학 선생님을 본적이 없습니다.

그동안 방송을 보면서 미리 좀 찾지 왜 방송을 통해 찾으려 하나 싶었는데 정작

당사자가 되니 무척 민망한 마음입니다. 함익병은 연세대 의대에 합격하고

40대가 될 때가지 일만 하고 살았다고 합니다. 정신없이 앞만 보고 살아오다 보니

선생님을 찾아뵙지 못했다고 털어 놓았습니다.

함익병은 원장으로 있던 첫 병원을 그만두고 종합병원에서 일을 하기 시작한지 1

반 만에 해고를 당했습니다. 아마도 그때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가

아니었을까 말합니다. 당시 정신과를 찾아갔을 정도로 우울감에 시달렸을 정도였습니다.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그는 지금 자신이 반듯하게 살아갈 수 있는 것도 바로 송진학

선생님 영향이 크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선생님을 일찍 찾아뵙지 못한 죄송함과

존경심을 드러냅니다. 과연 함익병은 어머니와 함께 송진학 선생님을 만나 42년 동안

마음속에 간직한 감사함을 전할 수 있을까요.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