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김 씨네 둘째 딸 한나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합니다. 방송에서는 폴란드

혈통 입양아 한나와 가족이 되어 준 계리 씨 부부 이야기를 함께 합니다. 계리 씨

가족은 피 한 방을 섞이지 않았지만 사랑으로 완전한 가족이 되었습니다. 푸른 눈과

금발의 머리를 가진 폴란드 입양아 김한나(18) 양과 그녀에게 가족이 되어준 김계리

(55) 씨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김한나 양은 계리 씨의 집이자 직장인 요양병원에서 자유롭게 다니며 마당에 있는

열매를 따 먹고 키우는 개와 함께 바닷가 뛰어 놀며 모래사장에 낙서를 하면서

즐겁게 생활을 하지만 열여덟 살 소녀에게는 가슴 아픈 사연이 있습니다.

 

 

한나 양은 태아난 지 3일 만에 폴란드 엄마에게 벼려져 폴란드와 러시아, 한국으로

입양과 파양을 해야 했습니다. 그동안 한나 양에게는 돌봐줄 가족도 기댈 울타리도

없었습니다. 이런 한나 양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에 입양을 결심하게 된 계리 씨 부부.

하지만 당시 9살이 한나와 가족이 되는 것은 쉬운일이 아니었습니다.

ADHD 과잉 행동 장애와 분리불안, 사이코패스 성향 등 많은 정신적, 정서적

문제를 가지고 있었지만 계리 씨 가족은 한나의 엄마가 되어주기로 결심 했습니다.

몸은 18살이지만 아직 9살 지능으로 살고 있는 한나 양과 그녀를 지켜보는 엄마

계리 씨에게는 아직도 세상을 헤쳐 나가야 하는 많은 일들이 있습니다.

 

 

미국에 살고 있는 계리 씨 부부의 친딸이자 한나의 언니인 마리아 씨가 방학을 맞아

한국으로 들어왔습니다. 한국인지만 서양문화가 익숙한 마리아 씨와 영어 울렁증에

외모만 빼고 모두 토종 한국인인 한나의 특별한 시간이 주어집니다.

이번 여름은 네 가족이 완전체로 함께 하게 되는 뜨거운 계절입니다. 여름 보다 더

뜨거운 가족의 똘똘 뭉친 사랑으로 진정한 가족 애를 완성해가고 있는 계리 씨 가족을

만나 봅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