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인 가수지망생 유정우]

낭만에 대해여를 비롯해서 수많은 히트곡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지금까지도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최백호, 이런 그가 한 남자를 가수로 만들고 있습니다. 가요계 전설 최백호의

선택을 받은 사람은 과연 누구일까요. 최근 최백호가 심혈을 기울려 키우고 있는 신인

가수는 지난 3월 방송된 <SBS스페셜, 우리 같이 살까요>편에 주인공을 나왔던 유정우 씨

입니다.

방송에서는 장애인 부부의 초보사회 생활기를 내용으로 했습니다. 당시 최백호는 내레이션을

맡게 되었고 두 사람의 인연은 그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최백호는 방송을 통해서 유정우

씨의 가능성을 발견했고 이후 정우 씨에게 정식 가수 데뷔를 제안했습니다.

 

 

정우 씨만을 위한 내 이름이라는 곡까지 선물한 최백호 씨는 직접 음반 프로듀싱도

약속했습니다. 유정우 씨에게는 자신의 우상이저 롤 모델이였던 최백호에게 프로듀싱을

받게 된 것은 마치 꿈만 같다고 말합니다.

정우 씨의 생활은 6년 전까지만 해도 너무나 달랐습니다. 지적장애 2급인 정우 씨는

보육원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장애인 요양시설에서 17년 동안 살았습니다.

그 요양시설은 노동착취와 폭행이 일상이었던 곳이었습니다. 그곳은 SBS 간판 프로인

<그것이 알고 싶다>2004년 방영 되었던 시설입니다. 방송 당시 요양 시설에서는

5년 동안 160여 명의 입소자가 사망했던 문제의 시설이었습니다.

 

 

매일이 지옥 같았다는 그 시간을 견뎌낼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음악이었다고 정우 씨는

말합니다. 시설을 나온 뒤 본격적으로 각종 노래대회에 출전하며 가수로서의 꿈을

꾸었지만 모두 예선에서 탈락을 하고 말았습니다. 그렇지만 정우 씨는 가수에 대한

꿈을 포지할 수 없었습니다.

유명한 가수가 되면 자신의 노래가 반드시 그들에게 닿을 거란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가수의 꿈을 포지하지 않고 계속해서 키워온 정우 씨의 소망은 무엇일까요.

과연 그가 그토록 원하는 가수가 될 수 있을까요. 방송에서는 발달 장애인 가수지망생

 유정우 씨의 데뷔기를 함께 합니다.

Posted by 영숙이네집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